online & web resolution aid

항상 고객사와 소통하는 오라인포

국제보도자료

> 오라人 > 국제보도자료

영동군, 더 넓은 글로벌 무대 진출 준비

등록일 2019.12.13 조회수10
영동군, 더 넓은 글로벌 무대 진출 준비
<이 기사는 2019년 12월 13일 10시 43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충북 영동군이 국제단체와 우호 관계를 강화하며 글로벌 무대 진출을 위한 기반 조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13일 군에 따르면 군은 이날 군수 집무실에서 오세아니아 지역 및 교민과의 소통 통로 개설로 영동을 세계에 알리고 대외경쟁력을 강화하고자 대양주 한인회 총연합회(회장 백승국)와 우호교류협력 협약을 맺었다.

대양주 한인회 총연합회는 오스트레일리아 대륙(大陸)을 중심으로 주변에 거주 중인 교민들의 지위 향상과 한인사회 발전에 큰 역할을 하는 단체이다.

오세아니아 지역의 8개국 24개 한인회와 1개의 연합회로 구성돼 있다.

지난 4월, 시드니한인회(회장 윤광홍)와 우호교류 협약 체결 시 인연이 맺어져 이날 협약까지 이어졌다.

협약식에는 박세복 영동군수와 백승국 연합회장을 비롯해, 관계 공무원과 대표단 10여 명이 참석해 공동발전을 위한 활발한 상호 교류를 다짐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호혜평등의 원칙에 따라 영동 농특산품 판매는 물론 경제, 무역, 문화, 관광, 인재육성 등의 분야에 다양한 형태의 교류를 전개한다.

이를 위한 실무 그룹을 지정·운영하고 양측간의 교류사항과 공동관심 사항에 대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로써 군은 해외 진출 시 한인회측으로부터 지원과 편의를 받고, 양 기관 간 발전요소를 감안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이 협약으로 인해 호주 지역사회와 우호관계가 더 탄탄해졌다.

지난 4월 군은 호주를 방문해 컴블랜드시와 폭넓은 우호활동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시드니한인회(회장 윤광홍)와 우호 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11월부터 호주 시드니와 대외교류관계 구축을 위해 국제 홍보대사를 위촉했으며, 영동난계국악축제 개최 시에도 시드니한인회를 초청해 영동의 문화를 소개한 바 있다.

군은 이번 협약이 오세아니아 지역을 포함한 글로벌무대에서 교류 확대를 위한 교두보가 되는 동시에 영동군 입지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국악과 과일의 고장을 세계로 알릴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며 "다양한 분야의 폭넓은 교류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대외경쟁력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했다.

한편, 군은 중국 팡청강시, 필리핀 두마게티시, 미국 알라미다시의 3개 국제도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으며, 인도대사관, 호주 컴블랜드시 및 시드니한인회, 중국 라이시시와 우호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끝)

출처 : 영동군청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