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 web resolution aid

항상 고객사와 소통하는 오라인포

국제보도자료

> 오라人 > 국제보도자료

[PRNewswire] 위블로, '위블로 전자보증'으로 시계 자체의 인증서화 달성

등록일 2020.11.21 조회수12
[PRNewswire] 위블로, '위블로 전자보증'으로 시계 자체의 인증서화 달성

-- 시계 부품의 미세구조에 대한 시각적 인식으로 위블로 시계의 진품 여부 보장
-- 위블로, '위블로 전자보증' 통해 AURA 블록체인에 저장되는 100% 디지털 보증 선보여
-- @Hublot #Hublot 팔로우해서 최신 소식 받기

(니옹, 스위스 2020년 11월 21일 PRNewswire=연합뉴스) 위블로 CEO Ricardo Guadalupe는 "2009년에 시계에 전자보증 제도를 도입한 세계 최초의 기업 중 하나였던 자사는 이번에 '위블로 전자보증(Hublot e-warranty)'으로 다시 한번 혁신을 도모할 것"이라며 "자사는 시계를 구성하는 부품의 독특함을 기반으로 얼굴 인식과 매우 비슷한 전자여권과 보증시스템을 이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첨단 기술을 개발하고자 KerQuest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3년 넘게 연구개발을 수행했다"라면서 "이제 위블로 전자보증 덕분에, 모바일폰으로 간단하게 사진 한 장만 찍으면 제품의 진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보증을 활성화하고 사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 기술은 복잡한 알고리듬에 의존하지만, 간단하고 사용자 친화적"이라며, "이는 기술 복잡성과 사용 용이성이 완벽하게 융합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블로와 KerQuest는 위블로 전자보증을 이용해 사용자 경험에 일대 혁명을 일으킬 부품과 획기적인 알고리듬을 융합하고 있다. 그에 따라 부품의 특이성을 인식하는 것으로 시계의 진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위조 제품과의 싸움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기법이다.

보증 카드와 진품 인증서를 사용하던 시절은 끝났다. 이제 위블로는 위블로 전자보증 보호와 보증 제도를 통해 제조부터 매장을 거쳐 고객에 이르기까지 자사 시계를 추적하는 과정을 간소화하고 있다. 위블로는 '최초, 독특함, 차별성'이라는 자사의 모토를 충실하게 수행하면서, 위블로 전자보증을 바탕으로 최고의 기술도 개발했다. 즉, 시계 자체를 열쇠로 이용해 새로운 서비스 세계를 여는 것이다. 위블로는 매장, 소비자 및 고객의 이용을 모두 촉진할 뿐만 아니라, 위조와 절도 방지도 개선하고 있다. 심지어 이는 간단하고, 쉽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위블로는 2017년부터 KerQuest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알고리듬을 개발해왔다. 양사 간의 파트너십은 시계의 특이성, 즉 시계를 구성하는 부품의 미세구조를 인식하는 기술 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이 작용 방식은 융합 예술의 거장으로 불리는 위블로에 있어 확실한 방법으로 여겨졌다. 위블로는 지난 40년 동안 소재와 소재의 융합을 통해 차별화를 도모해왔기 때문이다. 이 기술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다른 문제도 발생했다. 가장 광범위한 의미에서 소재 인식은 수년간 연구됐지만, 실제적인 일원화된 인식은 지금까지도 해결되지 않은 문제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스마트폰의 진화, 특히 카메라 해상도의 개선뿐만 아니라 인공 지능의 발전에 힘입어, 위블로와 KerQuest는 최초의 시각적 시계 인식을 완벽하게 구현했다.

모든 위블로 시계는 고유하다. 동일한 모델에서 나온 두 개의 위블로 시계도 미세구조 특이성 덕분에 구분할 수 있다. 위블로가 당면한 문제는 '과연 믿을 수 있고 실용적인 방식으로 각 시계를 읽고 처리할 수 있는가'라는 것이었다. 위블로 전자보증은 모든 위블로 시계와 모델의 특이성에 대한 일원화된 인식을 기반으로 한다.

주요 기술은 일종의 시계 여권이 확립된 위블로의 핵심에 있다. 특수 설계된 광학 리더기가 매우 자세하고 높은 해상도로 각 시계를 사실적으로 이미지화하고 재구성한다. 한편으로 생산 직후에 '각 시계의 사진을 촬영'한다. 매장에서 시계가 판매되면, 위블로 전자보증 애플리케이션(화면에 등장하는 사본으로 일렬로 선 시계 머리를 사진으로 촬영)을 이용해 보증을 활성화한다. 이렇게 촬영한 사진은 전산 기반시설로 전달돼서 처리된다. 시계가 일원화된 방식으로 정확하게 확인되면, 자동으로 보증이 활성화된다. 시계가 인식되고 진품으로 확인되면, 고객은 원하는 채널(SMS, 이메일, 왓츠앱, 위챗, 인스타그램, 메신저 등)을 통해 위블로 전자보증을 수령하고, 간편하게 Hublotista 커뮤니티에 가입할 수 있다.

고객을 위한 구체적인 전자보증 애플리케이션도 있다. 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계 진품 여부 확인, 시계의 보증 상태 확인, Hublotista 커뮤니티 등 새로운 서비스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보증 데이터를 분실하거나 새로운 시계 주인에게 보증 이전을 하지 않고 시계를 판매한 경우,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에서 위블로 전자보증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일원화된 방식으로 시계를 인식하면, 해당 시계와 보증에 대한 모든 정보를 다시 확인할 수 있다. 중고 시계를 판매할 경우, 판매자나 구매자는 위블로 전자보증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계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판매자는 도난된 시계를 재판매하는 위험을 방지할 수 있다.

위블로 전자보증 기술은 2020년부터 위블로가 생산한 모든 시계에서 이용 가능하다. 완전 기능성을 자랑하는 이 기술은 현재 모든 위블로 매장에 적용되고 있다. 선구적인 파리 방돔 매장은 1년 넘게 이 기술을 적용하고 있으며, 스위스 매장과 소매업체도 이미 이 기술을 이용 중이다. 나머지 시장에서는 향후 수개월 이내에 이 기술을 적용될 전망이다. 2020년 이전에 제작된 시계에는 여전히 전자보증 카드가 제공된다. 차후 이들 시계에 대해 판매 후 서비스를 받을 경우, 새로운 위블로 전자보증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도록 기록할 예정이다.

이번에도 위블로는 고객 경험을 개발의 핵심으로 삼고 있으며, 이 기술을 통해 충성스러운 고객에게 새로운 쌍방향 기능을 제공하고자 한다.

이미 2009년에 최초로 전자보증 카드를 도입
2009년, 위블로는 시계에 WISeKey 기술을 적용한 세계 최초의 기업 중 하나가 됐다. WISeKey 기술은 구매 즉시 활성화되며, 2개 요소로 진품 확인 시스템(암호 키와 시계 제조번호)이 작동되는 보증 카드다. 이 기술은 USB 보증 리더기와 결합됐고, 고객이 Hublotista 커뮤니티에 가입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2015년에는 거듭된 진화 끝에 NFC(근거리 자기장 통신) 기술이 적용된 접촉식 전자칩으로 대체했다.

LVMH가 시작한 AURA 블록체인에 들어가는 위블로 전자보증
위블로가 개발한 새로운 보증 시스템은 LVMH가 시작한 위조의 전쟁 및 제품 라이프사이클 추적이라는 전 세계적인 경향의 일환이다. 위블로 전자보증은 다른 명품 브랜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AURA 블록체인에 저장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와 블록체인 기업 ConsenSys가 개발한 AURA는 소비자가 제품을 추적하고, 진품 여부를 평가할 수 있도록 설계된 최초의 국제적 블록체인이다. 명품 브랜드가 명품 브랜드를 위해 설계한 AURA는 새로운 부품 소싱을 추적하고, 지식재산과 창작재산을 보호하는 데 일조한다.

위블로 소개
1980년 스위스에 설립된 위블로는 혁신으로 정의되는 브랜드다. 위블로의 혁신의 금과 고무를 매우 독창적으로 결합한 위블로의 시계에서 시작됐다. 이 '결합 기술'은 위블로의 비전 전문가인 회장 Jean-Claude Biver의 상상력에서 비롯되며, 2012년부터 위블로 CEO Ricardo Guadalupe의 원동력이 돼 왔다.

2005년에는 상징적이고 여러 개의 상을 받은 Big Bang이 출시되었다. 이후 Big Bang은 위블로의 새 플래그십 컬렉션(Classic Fusion, Spirit of Big Bang)을 위한 길을 열었다. 이들 컬렉션은 단순한 컴플리케이션부터 고도로 정교한 컴플리케이션까지 다양한 컴플리케이션을 선보인다. Big Bang은 또한 위블로의 대단한 DNA를 확립하고, 위블로의 인상적인 성장을 보장했다.

전통적인 동시에 최첨단을 달리는 전문지식을 보존하는데 열정적이며, "최초이며, 다르고, 독특한 브랜드가 되자"는 회사의 철학을 기반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위블로는 재료(긁힘 방지 Magic Gold, 선명한 색의 세라믹, 사파이어 등) 혁신과 제조업체 무브먼트(Unico, Meca-10, Tourbillon)를 통해 항상 시대를 앞서가고 있다.

위블로는 명확한 비전의 미래가 담긴 오뜨 오를제리(Haute Horlogerie) 브랜드를 만드는 데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다. 위블로가 말하는 명확한 비전의 미래란, 우리 시대의 주요 행사(FIFA 월드컵™, UEFA 챔피언즈 리그™, UEFA EURO™ 및 페라리)와 우리 시대 최고의 브랜드 대사(킬리앙 음바페, 우사인 볼트, 펠레)가 결합된 미래를 지칭한다.

세계 주요 도시(제네바, 파리, 런던, 뉴욕, 홍콩, 두바이, 도쿄, 싱가포르)에 위치한 위블로의 매장과 HUBLOT.com에서 위블로의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KerQuest
KerQuest는 Solid Media Messaging이라는 플랫폼에서 호스팅되는 강력한 일원화된 인식 엔진을 개발했다. 이 엔진은 모든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사물과 직관적으로 상호작용하고, 다양한 거래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엔진은 브랜드와 유통업체를 위해 수많은 사업 기능을 수행하는 한편, 고객 충성도를 구축할 우수한 도구도 제공한다.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1339074/Hublot_e_warranty_system.jpg
Hublot e-warranty system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1176881/Hublot_Logo.jpg
Hublot Logo

출처: Hublot SA

HUBLOT e-warranty: The digitisation of the warranty card or how each watch becomes its own certificate

-- The authenticity of Hublot watches is guaranteed by a visual recognition of the micro-structure of their materials.
-- With the HUBLOT e-warranty, Hublot is launching a completely digital warranty stored in the AURA blockchain.
-- To stay up-to-date, follow: @Hublot #Hublot

NYON, Switzerland, Nov. 19, 2020 /PRNewswire/ -- "After being one of the first companies in the world to equip its watches with an electronic warranty in 2009, Hublot is once again innovating with the Hublot e-warranty. Hublot will use an electronic passport and warranty system, much like facial recognition, based on the uniqueness of the materials that make up its watches. This advanced technology required more than three years of research and development in partnership with the company KerQuest. Today, thanks to the Hublot e-warranty, a simple photo taken with a mobile phone is all it takes to activate the warranty and access it, while verifying the authenticity of the product. Although the technology developed relies on complex algorithms, it is simple and user friendly. A perfect fusion between technological complexity and ease of use." Ricardo Guadalupe, CEO of Hublot

With the Hublot e-warranty, Hublot & KerQuest are fusing materials and ground-breaking algorithmics to revolutionise the user experience. The watch is thus authenticated by the recognition of the specificity of its materials. A first in the fight against counterfeiting.

Gone are the days of warranty cards and authenticity certificates; with its new Hublot e-warranty protection and warranty system, the watchmaking Manufacture is simplifying the tracking and tracing of its watches, from their manufacture through to customers, via points of sale. Faithful to its motto "Be first, unique, and different", the watchmaker, with the Hublot e-warranty, has created a technological first in which the watch itself becomes the key to open up a new world of services. As well as facilitating use for points of sale, customers and customs alike, Hublot is improving the prevention of counterfeiting and theft. Simple, easy and effective!

The watchmaker has been working on the development of algorithms in partnership with the company KerQuest since 2017. The goal was to develop a technology that relied on the very recognition of the specificity of the watch, namely the microstructure of the materials that make it up. This way of working seemed obvious to the master of the Art of Fusion, which has been using materials and their fusion to differentiate itself for 40 years. As an additional challenge, although the recognition of a material in the broadest sense has been studied for several years, its actual unitary recognition was what had been problematic until now. With the evolution of smartphones and in particular the improvement in camera definition, as well as the develop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 Hublot and KerQuest were able to perfect the first visual recognition of a watch.

Each and every Hublot watch is unique: even two watches of the same model leaving the manufacture are distinguishable thanks to the singularities of their microstructure. The challenge faced was how to read them and process them in a reliable and practical way. The Hublot e-warranty is based on the unitary recognition of the specificities of all of Hublot's watches and models.

The main technology is found at the very heart of the manufacture, where, in a way, the passport of the watch is established. Specially designed optical readers image and reconstruct the reality of each piece in full detail, in very high definition. Every watch is indeed "photographed" as it comes out of production. When the watch is sold in a boutique, the point of sale activates the warranty using the Hublot-e-warranty application (which takes a photo of the head of the watch lined up with a duplicate displayed on the screen). The photo is sent to the computing infrastructure that will process it and automatically activate the warranty if the piece has been correctly identified unitarily. Once the watch has been recognised and authenticated, the customer receives their Hublot e-warranty via the channel of their choice (SMS, E-mail, WhatsApp, WeChat, Instagram, Messenger, etc.), and will then easily be able to join the Hublotista community.

A specific e-warranty application also exists for customers. This enables them to easily access new services, such as verifying the authenticity of a piece, retrieving the warranty status of a piece, or accessing the Hublotista community. In the event of the loss of warranty data or of the sale of the watch without transferring the warranty to the new owner, the unitary recognition of the piece by the Hublot e-warranty application, available on the Google Play Store and Apple App, once again enables access to all the information about the watch and its warranty. During a transaction involving a second-hand watch, the Hublot e-warranty application will enable the seller or buyer to check the status of the piece, and will protect the seller from the resale of a stolen watch.

The Hublot e-warranty technology is already compatible with all the pieces produced by the Manufacture since the start of 2020. This fully functional technology is currently being rolled out across all Hublot points of sale. The pioneering Paris Vendome boutique, which has been equipped for over a year, and the Swiss boutiques and retailers are also already operational. The other markets will follow in the coming months. For earlier pieces, the electronic warranty card remains in place. When these watches are next with the after-sales service, they will be recorded by the Manufacture so they can benefit from the new Hublot e-warranty system.

Once again, Hublot is placing the customer experience at the heart of its developments and intends to leverage this technology to offer its loyal customers new interactive features.

Already first in 2009 with the electronic warranty card
In 2009, Hublot became one of the first companies in the world to equip its watches with the WISeKey technology-a warranty card activated on purchase, working with a two-factor authentication system (cryptographic key and watch serial number). This technology was combined with a USB warranty reader and already enabled the customer to join the Hublotista community. In 2015, it evolved, replacing the contact electronic chip with NFC (near field communication) technology.

The Hublot e-warranty will be part of the AURA blockchain initiated by LVMH
The new warranty system developed by Hublot is part of a global trend to fight counterfeiting and to track and trace product lifecycles, initiated by LVMH. The Hublot e-warranty will be stored in the AURA blockchain, intended for use by other luxury brands. Developed by Microsoft and the blockchain company ConsenSys, AURA is the first international blockchain designed to help consumers trace items and assess their authenticity. Designed by and for luxury brands, it enables the tracking of raw material sourcing and the protection of intellectual and creative property, among other things.

HUBLOT
Founded in Switzerland in 1980, HUBLOT is defined by its innovation, which began with the highly original combination of gold and rubber. This "Art of Fusion" stems from the imagination of its visionary Chairman, Jean-Claude Biver, and has been driven forward by CEO Ricardo Guadalupe since 2012.

The release of the iconic, multi-award-winning Big Bang in 2005 paved the way for new flagship collections (Classic Fusion, Spirit of Big Bang), with complications ranging from the simple to the highly sophisticated, establishing the extraordinary DNA of the Swiss watchmaking house and ensuring its impressive growth.

Keen to preserve its traditional and cutting-edge expertise, and guided by its philosophy to "Be First, Different and Unique", the Swiss watchmaker is consistently ahead of the curve, through its innovations in materials (scratch-resistant Magic Gold, ceramics in vibrant colours, sapphire), and the creation of Manufacture movements (Unico, Meca-10, Tourbillon).

HUBLOT is fully committed to creating a Haute Horlogerie brand with a visionary future: a future which is fused with the key events of our times (FIFA World Cup™, UEFA Champions League™, UEFA EURO™ and Ferrari) and the finest ambassadors our era has to offer (Kylian Mbappe, Usain Bolt, Pele).

Discover the HUBLOT universe at our network of boutiques located in key cities across the globe: Geneva, Paris, London, New York, Hong Kong, Dubai, Tokyo, Singapore and at HUBLOT.com

KerQuest
KerQuest has developed a powerful unitary recognition engine hosted on a platform called Solid Media Messaging. It enables any user to interact intuitively with any object through their smartphone and perform varied transactional services. While it can fulfil many business functions for brands and distributors, it is also an excellent tool for building customer loyalty.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1339074/Hublot_e_warranty_system.jpg
Hublot e-warranty system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1176881/Hublot_Logo.jpg
Hublot logo

Source: Hublot SA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