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 web resolution aid

항상 고객사와 소통하는 오라인포

국제보도자료

> 오라人 > 국제보도자료

인천공항, 한국생산성본부와 손잡고 글로벌 항공교육 강자로 거듭난다

등록일 2017.04.05 조회수128
인천공항, 한국생산성본부와 손잡고 글로벌 항공교육 강자로 거듭난다
<이 기사는 2017년 04월 05일 16시 00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한국생산성본부(회장 홍순직)와 5일 '교육 및 업무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인천공항공사와 한국생산성본부가 전문 인력 및 지식의 교류를 통한 교육 프로그램 공동 개발과 해외 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자 이뤄졌다.

협약 체결식은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과 홍순직 한국생산성본부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후 인천공항공사 청사에서 열렸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전문적 역량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상호 보완하고 발전시켜 전 세계 항공전문가를 대상으로 하는 전문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을 국제 항공교육의 메카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항공 및 공항운영분야 해외 교육사업에 공동 진출도 추진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는 항공업계에서 어느 때보다도 전문 인력의 양성과 교육 훈련에 대한 투자가 중요한 시기"이며 "교육 분야에서 제각기 강점을 가진 두 기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생산성본부 홍순직 회장은 "한국생산성본부는 아시아 20개국이 가입한 '아시아생산성기구'의 중심축으로 아·태지역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가는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인천공항공사가 교육, 공항운영 부문 지식서비스를 수출하는 데 있어 다양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인재개발원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130개국 4천600여 명의 해외 교육생을 배출하며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한 항공교육기관으로, 유엔 산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의 항공전문교육기관 인증을 받아 국제 표준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국내 대표적 생산성 향상 기관으로 산업 전반에 걸쳐 연간 약 1천 개의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풍부한 교수진과 교육·컨설팅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다.
(끝)

출처 : 인천국제공항공사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