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 web resolution aid

항상 고객사와 소통하는 오라인포

국제보도자료

> 오라人 > 국제보도자료

[PRNewswire] 세인트 데이빗 메디컬 센터의 TCAI, 성공적으로 심방세동 치료 완료

등록일 2018.02.14 조회수135
[PRNewswire] 세인트 데이빗 메디컬 센터의 TCAI, 성공적으로 심방세동 치료 완료

-- 타 의료기관에서 여러 번 실패한 콜로라도 남성 사례

(오스틴, 텍사스주 2018년 2월 14일 PRNewswire=연합뉴스) 5년 전, 라이언 와이즈맨(Ryan Wiseman)은 인생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었다.

“내가 이 세상에서 최고라고 생각했다”면서 “나는 건강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자신을 매우 잘 돌봤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도 매우 안정적이고 좋았다”고 와이즈맨은 당시를 회고했다.

어느 날, 캘리포니아주에서 군인들을 위해 정기적으로 하는 건강검진을 받았고 심방세동(Atrial Fibrillation)을 진단받았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심방들이 기계적 기능을 상실해 불규칙하게 뛰고, 이로 인해 심방들이 수축하지 않아 발생하는 병이다”고 세인트 데이빗 메디컬 센터의 TCAI(Texas Cardiac Arrhythmia Institute (TCAI) at St. David’s Medical Center[http://www.tcainstitute.com/ ])의 이그제큐티브 메디컬 디렉터(executive medical director)이자 M.D., F.H.R.S., F.A.C.C., F.E.S.C.인 안드레아 나탈레(Andrea Natale)는 전했다.

“갑자기 모든 것이 바뀌었다. 더 이상은 운동을 할 수 없었고 내 수명이 생각했던 것보다 짧아질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했다”면서 “아내와 나는 큰 충격을 받았다”고 와이즈맨은 전했다.

5년 동안 와이즈맨은 심방세동을 치료하기 위해 10차례의 심율동전환을 받았고, 4번의 어블레이션(Ablation)과 1번의 수술을 받았으나 결과는 모두 실패였다.

“3번째 어블레이션을 마치고 덴버에 있는 심장전문의를 찾아갔을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 더는 치료를 위해 무리하게 위험을 감수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닌 것 같다. 미국 최고의 전문의에게 가볼 것을 추천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그렇게 나탈레 박사를 만나게 되었다”고 와이즈맨은 전했다.

“심방세동을 겪는 사람들의 연령대는 보통 50대 후반에서 60대 초반이다. 라이언은 심방세동이 발병하는 전형적인 연령대가 아님에도 유전적인 요인으로 인해 심방세동이 발병한 경우에 속했다”면서 “심방세동이 경우 심방이 수축하지 않기 때문에 뇌졸중과 심장마비의 위험이 증가한다”고 나탈레 박사는 전했다.

심방세동은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이 걸리는 가장 일반적인 심장 부정맥이다. 심방세동은 혈액을 좌심방이(LAA)에 혈전을 일으킬 수 있다. 혈전이 움직이게 되면 뇌로도 이동할 수 있고 이는 뇌졸중을 일으킨다.

전체 뇌졸중의 20% 정도가 심방세동 환자들에게서 발생한다. 심방세동으로 인한 뇌졸중은 대개 더 치명적이며 장애로 이어지는 경우가 더 많다. 심방세동 환자들에게 뇌졸중이 발병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사용되는 가장 보편적인 치료법은 혈액 응고를 억제하는 와파린이라는 약물을 사용하는 것이다. 와파린의 약물치료 효과가 입증되기는 했지만, 일부 환자들에게는 그 치료가 잘 맞지 않아 상당히 위험한 출혈 합병증이 발병하기도 한다.

결국, 의사들은 왓치맨 LAAC 기기(WATCHMAN Left Atrial Appendage Closure (LAAC) Device[http://www.watchman.com/home.html?cid=vu157214 ])를 활용해 와이즈맨의 좌심방이(LAA)를 기계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

왓치맨 임플란트는 혈류를 통해 좌심방이에 유해한 혈전들이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좌심방이를 닫도록 설계한 영구 임플란트다. 좌심방이를 닫으면, 뇌졸중의 위험이 감소하는 것은 물론 시간이 지나면서 와파린 복용을 완전히 중단하게 될 수도 있다.

“활짝 펼쳐졌다가 닫히는 우산을 생각해보면 된다”고 나탈레 박사는 전했다.

“뇌졸중의 위험을 제거하고 더는 혈액 희석제의 사용을 중단할 수 있다는 것은 엄청난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면서 “다시 달릴 수 있고, 넘어지는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누군가 내 가슴을 치지는 않을까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 친구들과 ‘이봐, 내 가슴을 때리면 안 돼. 혈액 희석제를 복용 중이라 나 죽을지도 몰라’라며 농담을 하기도 한다. 어느 정도 웃긴 농담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생명을 위협하는 실제적인 위험이기도 하다. 계단에서 넘어지기라도 하면 다시 일어날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라이언 와이즈맨은 전했다.

“이는 라이언뿐 아니라 모든 심방세동 환자들에게 해당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라이언은 젊은 부모로서 어린아이들을 돌봐야 하며 동시에 재정적으로 가정을 책임져야 하기도 한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위험요소들을 줄이고 제거하는 것이 더욱 중요할 수 있다”고 나탈레 박사는 전했다.

32세, 와이즈맨은 이제 다시 삶을 되찾았다.

“정말 기분이 좋다”면서 “심방세동이 생기면 심장이 펌핑을 효율적으로 하지 못해 일반적으로 좋은 기분을 느끼지 못한다. 지금 나는 일반적으로 좋은 기분을 느낄 수 있고, 이는 대단히 멋진 일이다”고 와이즈맨은 밝혔다.

왓치맨(WATCHMAN)은 2015년 3월 미국 식약청(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으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그 효과를 연구하기 위해 약 10년 동안 미국에서 임상시험을 실시한 TCAI는 2015년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에게 왓치맨(WATCHMAN) 장치를 이식한 텍사스 최초의 시설이다.

미디어 문의:
에린 오초아(Erin Ochoa)
엘리자베스 크리스천 PR(Elizabeth Christian Public Relations)
512-472-9599

출처: 세인트 데이빗 메디컬 센터 TCAI(Texas Cardiac Arrhythmia Institute (TCAI) at St. David's Medical Center)

After multiple failed procedures at other medical institutions, Colorado man successfully treated for Atrial Fibrillation at Texas Cardiac Arrhythmia Institute at St. David’s Medical Center

AUSTIN, Texas, Feb. 14, 2018 /PRNewswire/ -- Five years ago, Ryan Wiseman was in the prime of his life.

“I was thinking I was on top of the world,” Wiseman said. “I was keeping myself in shape. I was taking care of myself mentally and physically. My relationship was solid.”

Then, during a routine medical exam while serving in the military in California, doctors discovered he had Atrial Fibrillation, or A Fib.

“Atrial fibrillation is a rhythm disorder of the upper chambers of the heart during which the upper chambers lose the mechanical function, so they don’t contract,” Andrea Natale, M.D., F.H.R.S., F.A.C.C., F.E.S.C., executive medical director of the Texas Cardiac Arrhythmia Institute (TCAI) at St. David’s Medical Center [http://www.tcainstitute.com/ ], said.

“Suddenly everything changes, and I’m not able to work out anymore. I may not live as long as I expected,” Wiseman said. “These were all emotional shocks for my wife and me to learn.”

In just five years, Wiseman underwent 10 cardioversions, four ablations and one failed surgery to treat his A Fib, but all were unsuccessful.

“After my third ablation, the cardiologist that I have out in Denver, they looked into alternatives to where I could go across the country and they were saying, ‘We’ve done the best we can. We don’t want to take any more risks than we feel comfortable taking. We’re going to send you to the best guy that we have in the country,’“ Wiseman said. “So they sent me to Dr. Natale.”

“The typical age of a person with A Fib is about late 50s, early 60s, so Ryan is clearly an exception, but this is a genetic disease,” Dr. Natale said. “Unfortunately, because the upper chamber is not contracting, A Fib can increase the risk of stroke and heart failure.”

A Fib is the most common cardiac arrhythmia, affecting millions of Americans. A Fib can cause blood to pool and form clots in the left atrial appendage (LAA). If a blood clot breaks loose, it can travel to the brain, causing a stroke.

Approximately 20 percent of all strokes occur in patients with A Fib, and A Fib-related strokes are more frequently fatal and disabling. The most common treatment to reduce the risk of stroke in patients with A Fib is the use of blood-thinning warfarin medication. Despite its proven efficacy, long-term warfarin medication is not well-tolerated by some patients, and it carries a significant risk for bleeding complications.

As a result, doctors decided to close Wiseman’s LAA mechanically using the WATCHMAN Left Atrial Appendage Closure (LAAC) Device [http://www.watchman.com/home.html?cid=vu157214 ].

The WATCHMAN Implant is a permanent implant designed to close the LAA to keep harmful blood clots from the LAA from entering the blood stream. By closing off the LAA, the risk of stroke may be reduced, and over time, patients may be able to stop taking warfarin.

“Imagine an umbrella that springs out and closes it,” Dr. Natale said.

“To eliminate my stroke risk and not have to be on blood thinners anymore―that’s huge for me,” Wiseman said. “Being able to go back to running and not having to worry about falling down or somebody hitting me in the chest. I make jokes about it with friends, ‘Hey don’t hit me in the chest. I’m on blood thinners, I might die.’ To a certain degree, it’s kind of funny, but also at the same time it’s a real life-threatening risk that if I fall down some stairs, I may not get back up.”

“This is true for any patient, not just Ryan, but for him it’s more important because he’s a young parent, so he has to take care of young kids― and at the same time, he has to make sure he can financially provide for his family,” Dr. Natale said. “So it’s actually very important.”

Now, at 32 years of age, Wiseman has bounced back.

“I feel really great, which is an awesome place to be,” Wiseman said. “When you have atrial fibrillation, your heart isn’t pumping as efficiently and, in general, you feel bad. And in general, I feel good―which is awesome.”

The WATCHMAN was approved by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in March 2015. TCAI was involved in clinical trials to study its effectiveness in the United States for nearly a decade, and it was the first facility in Texas to implant the WATCHMAN device in a patient with non-valvular A Fib in 2015.

Media Contact:
Erin Ochoa
Elizabeth Christian Public Relations
512-472-9599

Source: Texas Cardiac Arrhythmia Institute (TCAI) at St. David's Medical Center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