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 web resolution aid

항상 고객사와 소통하는 오라인포

국제보도자료

> 오라人 > 국제보도자료

LG유플러스, 5G 국제표준 기반 상용화 박차

등록일 2018.06.14 조회수38
LG유플러스, 5G 국제표준 기반 상용화 박차
<이 기사는 2018년 06월 14일 17시 00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 / www.uplus.co.kr)는 미국 샌디에이고 라호야에서 열린 제80차 3GPP 총회에서 글로벌 통신회사 및 장비회사, 단말기 제조회사 등 50여 개 회사와 함께 5G 글로벌 표준을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총회를 통해 특히 ▲국내 LTE주파수와 5G주파수간 조합 승인 ▲디바이스 기술기준제안 ▲5G주파수간 연동제안 등 5G 상용화를 위한 부분을 주도해 표준화에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총회에서는 5G SA(Standalone) 표준이 포함됐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5G NSA(Non-Standalone) 표준에 이은 것으로, LTE 망과 연동하지 않고 5G 망만을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5G 국제표준 확정을 계기로 5G 상용망 구축 및 상용서비스 준비를 더욱 가속할 계획이다.

지난해 확정된 NSA 표준은 물론 새로 확정된 SA 표준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장비 제조사인 노키아, 단말칩셋 제조사인 퀄컴과 함께 핀란드 노키아 본사에서 5G 국제표준 기반의 데이터 통신 시연에 성공한 바 있으며 5G 네트워크 장비 도입을 위해 장비업체에 발송한 제안요청서(RFP, Request For Proposal)에도 NSA·SA 표준 동시지원 요구를 포함해 상용네트워크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최주식 5G추진단장(부사장)은 "5G SA 표준 확정을 위해 노력한 3GPP와 모든 회사의 노력에 감사한다"며 "이번 표준 확정을 계기로 5G 네트워크 구축과 상용화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5G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끝)

출처 : LGU+ 보도자료